민주당의 계집애 같은 행동이 초래하는 문제들

엘리트 ??? 에이스 ??? 여군을 만난 영부인

민주당의 추태가 가면 갈수록 가관이 아니지만 여기서 우리가 특히 주목해야 할 부분이 있다.

바로 민주당이 한국인의 여성적 문화를 그대로 답습하거나 이용하여 선동질을 한다는 점.

아니뗀 굴뚝에 연기나랴. 하지만 아니면 말고식.
단어 하나하나를 따져가며 스토커처럼 집요하게 따라다니는 여성성.
여성에게 자기주장을 하지 말고 조신하게 있으라는 시어머니의 시선이 담긴 남성우월적 시각.
여기에 내로남불과 아몰랑까지.

처음부터 끝까지 한국인들의 여성적 문화를 자극하는 것들이고, 이걸 통해 민주당은 우리는 계집애처럼 논다는 걸 대중에게 어필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안 그래도 문화가 여성적인 대중은 미국식의 마초적인 남성적 문화를 따라가려는 보수 우파에 이질감을 느끼고 계집애 같은 민주당에 열광할 수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물론 그동안 모든 보수 우파가 남성적인 것은 아니었다.

이승만의 서구화로의 개혁이 한국인의 반발로 결국 이승만 탄핵이라는 사태로 귀결이 되었고, 그 이후 박정희는 자신들은 미국식 남성적 문화를 국민들 모르게 유지하면서도 외부적으로는 한반도의 여성적 문화를 수용하는 이중체제로 방향을 전환하였고, 박정희의 이 교활한 이중책략으로 인해 보수 우파가 단기적으로는 득세했을지 몰라도 장기적으로는 큰 어려움을 겪었고 이것이 박근혜 탄핵으로까지 이어진 것도 분명하다.

하지만 최근 윤석렬은 박정희의 개발신화를 계승한다고 천명한 이명박, 그리고 박정희의 딸이었음을 내세웠던 박근혜 등처럼 박정희에게 빚을 진 것이 없이 자신만의 브랜드 파워로 선거에 승리하였고, 그에 따라 박정희의 이중책략이 윤석열에 의해 조금씩 와해되는 분위기 또한 감지가 되는 것도 사실이다.

오히려 지금에 와서 박정희의 교활한 이중책략의 정통 후계자는 민주당이고, 그래서 그것이 무너지는 것에 조바심을 느껴서 김건희에 대한 악랄하기 짝이 없는 선동과 트집잡기 등이 난무한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이것이야말로 오히려 윤석열과 김건희 여사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음을 반증하는 모습이라고 본다.

부디 김건희 여사가 민주당의 계집애 같은 비방과 선동에 흔들리지 말고, 주눅들지 말고 당당히 자신의 길을 걸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조선남자들은 단순히 제사, 차례 때문에 문제가 아님

https://v.daum.net/v/20230121203206087

외세와 싸우면 늘 패배해서 도망치기 바쁘던 조선남자들.

이런 조선남자들의 문제는 자꾸만 제사라는, 사실상 유교도 아닌, 그저 원시신앙을 고집하는 그 똥고집에 있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상대방의 의견을 받아들이려는 노력을 하기보다 일단 답을 정해놓고 상대방을 그 답으로 이끌려는 강압적 대화를 하다가, 그것이 통하지 않으면 결국 주먹을 앞세운다는 것에 있다.

결국 조선인을 대할 때는 힘을 앞세운 서열이 아니면 아무것도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 걸 가정, 학교, 군대, 회사 등의, 조선인이 있는 조직에서는 늘상 관찰할 수가 있다.

조선인들이 나이 많은 사람을 신입으로 채용하기 힘든 이유도 이 서열에 문제가 생기면 조직이 안 돌아가니까 발생하는 일들.

이렇게 조선남성들은 내가 힘을 앞세울 건데 어쩌라고, 라는 식의 막무가내 폭력을 대화라는 이름으로 하게 되므로 심각한 문제를 초래하게 된다.

결과적으로 조선남성들이 가정의 가치를 악랄하게 훼손하는 이유도 일단 여기서 출발한다고 보면 되는 것.

더군다나 조선인들은 이걸 무슨 유교인양 포장하고 있는데 유교 어디에 이딴 식의 대화를 하고 주먹질을 하라고 나와있는지 찾아보라고 하면 아무도 못 찾는다.

공자는 내가 하기 싫은 일은 남에게도 하게 하지 말라고 했다.

조선남성들의 머가리에는 이런 건 하나도 안 들어오는 게 틀림 없고, 그 이유는 아마도 조선남성들의 지능이 매우 낮아서일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애초에 제사 문제도 여성의 의견을 반영하고 타협하는 문화가 있었다면 이 지경에는 오지 않았을 거라는 점에서 사실은 제사가 문제가 아니라 외세만 만나면 패배하는 주제에 집에만 오면 갑자기 헐크가 되시는 우리 조선남성님들과 그 조상들에게 문제가 있는 것이다.

조선남성들을 우리는 절대로 용서할 수 없으며 이들에 대한 처단에서부터 모든 것을 시작해야 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친일파 처단이 시급한 게 아니라 조선남성 처단이 더 시급한 문제다.

일제도 가정의 가치를 이 정도로 훼손하지는 않았으나 조선남성들은 전세계적으로도 최악으로 가정의 가치를 훼손한 역사의 죄인들이기 때문이다.

자신의 감정도 애매하게 표현하기를 강요하는 추악한 조선민족

단상....같아요 (이강인 인터뷰를 보며)

안 그래도 조선민족은 매우 여성적인 민족인데 이게 점점 더 심화되어 가는 것인지...

요즘들어 자신의 감정인데도 '같아요' 라는 표현이 일상화되는 걸 보면 커다란 위화감이 들 때가 많다.

사실 한국어 자체가 상대방의 눈치를 극도로 봐야만 하는, 영어와 비교해 정보전달에 매우 비효율적이며, 노골적으로 말하면 매우 사악한 언어라는 건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당장 높임말을 쓸 때도 상대방이 기분 나빠할까봐 과도하게 높임말을 사용하는 경우를 쉽게 볼 수가 있다.

여기에 극악할 정도로 높은 한국인들의 불확실성 회피 성향까지 겹쳐지니 애초에 문제의 소지를 잘라버리기 위해 더 과도한 높임말을 사용하게 되고.

이러한 것이 점점 더 확대되면서 내 감정을 표현할 때조차도 상대방이 기분 나빠할까봐 '같아요' 라는 표현을 쓰는 것이 아닌가 한다.

너 혼자 재미있고, 너 혼자 즐거우면 다냐, 라는 식의 시기심과 질투심 많은 한국인들의 아니꼬운 시선으로부터 최대한 보호를 해야 하니까.

결국 이 또한 개인주의 문화의 부재, 남성성의 부족, 시기심과 질투심 많아서 세상 모든 게 다 아니꼬운 더럽고 날이 서 있는 조선민족 특유의 성격 등등이 겹쳐져 만들어진 매우 독특한 문화로 보인다.

참으로 전세계적으로도 찾아보기 힘든 구제불능의 사악한 민족이라는 말밖에는 할 말이 없는 추악한 민족이 아닐 수 없다.

한국이 동질혼이 적은 이유

여성들의 상향혼이 소득 불평등을 낮췄다?

이것은 아마도 한국남성들의 집단주의 문화 때문이 아닐까 한다.

혹자는 집단주의 문화와 개인주의 문화 사이에 서열은 없다고 할지 모르나 그건 전혀 현실적이지 못한, 그저 가치로서 팩트를 재단하려는 것일 뿐.

명백히 개인주의 문화가 집단주의 문화보다 우월하다.

그리고 매우 특이하게도 한국은 남성이 집단주의 문화를 가지고 있고 여성이 개인주의 문화를 가지고 있는 국가.

대부분의 나라가 남성이 개인주의 문화고 여성이 집단주의 문화인 것과는 정반대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

아마도 역사적으로 외침을 많이 받은 무능함으로 인해 자원과 여성을 착취당한 것이 한국남성들로 하여금 집단주의 문화를 형성하게 하였고, 무능한 남성들로 인해 보호를 받지 못한 여성들은 자연히 스스로 살 길을 찾아야 했기에 개인주의 문화가 고착화된 게 아닌가 하는 추정을 해보게 된다.

여기에 서구화가 진행되면서 서구 남성을 나의 것을 착취해 갈 또 다른 착취자가 아닐까라는 시선으로 보고 경계와 의심으로서 장벽을 친 한국남성과 다르게 한국여성은 오히려 지긋지긋한 반만년 무능의 한국남성들로부터 해방될 기회가 되었기에 서구화를 더 쉽게 받아들이며 개인주의 문화도 흡수했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아무튼 한국은 매우 특이하게도 남성이 집단주의 문화에 속해있고 여성이 개인주의 문화에 속해있다 보니 남성 쪽에서 압도적인 경제력을 가지고 있지 않은 이상 한국여성은 한국남성에게 별다른 매력을 느낄 수 없는 상황이 아닐까 한다.

개인주의 문화를 가진 사람이 동일한 경제력이라면 집단주의 문화를 가진 사람에게 매력을 느낄 이유는 전혀, 단 1%도 없는 게 너무도 당연하기 때문이다.

현재 한국에서 비롯되는 모든 문제는 이 개인주의 문화와 집단주의 문화의 갈등으로 보여지고 결혼 문제는 그 빙산의 일각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것.

따라서 앞으로 한국은 이 개인주의 문화를 가진 사람들과 집단주의 문화를 가진 사람들의 충돌과 갈등에 대해 심도있는 연구가 진행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사드 보복 엄포에 개처럼 싹싹 빌었던 추악한 조선 민족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1/0013711041?rc=N&ntype=RANKING

이 개븅신 민족은 중국의 사드 보복 엄포가 있자마자 싸울 생각도 안 하고 그 즉시 무릎을 꿇고 손이 발이 되게 개처럼 빌면서 목숨만 살려달라고 울고불고 바짓가랭이를 붙잡은 민족이다.

이번에도 역시나 이란의 엄포에 손이 발이 되게 개처럼 빌고 자빠져 있는 조선민족의 꼬라지를 보니 참으로 가관도 이런 가관이 없을 지경이다.

과연 일제를 그렇게 싫다고 주둥이로만 씨부리면서 정작 행동으로 일제에 맞서 싸우지 못했던 개븅신 조상들의 피를 그대로 물려받은 후손 답다.

피 흘려 싸우지 못했으면 아가리라도 처다물고 살아야지 또 말은 더럽게도 많으니 그 교활함과 비열함, 야비함은 반만년의 뿌리 깊은 본성이라고밖에 할 말이 없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